Untitled Document


분류 2002년 | 2003년 | 2004년 | 2005년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VIEW ARTICLE
[연합뉴스] <안보리결의> 北관계자 "방문해줘 고맙다"
 나눔  | 2006·10·16 22:16 | HIT : 7,382 | VOTE : 1,489 |
방북인사 "대남사업 관계자 민간교류에 적극성"

    (서울=연합뉴스) 함보현 기자 = 북한 핵실험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까지 통과돼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북한의 민간교류 의지는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의 신동호 집행위원장은 "북측 관계자들이 다른 단체들은 (경색 후 방북을) 꺼리는데 와줘서 고맙다고 말할 정도"라며 북측이 민간교류 지속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신 위원장은 11-14일 실무협의 차 평양을 방문한 후 15일 중국 선양(瀋陽)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북측 관계자들이 "우리는 교류에 대해 변함이 없는데 남쪽에서 어렵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면서 "북측 대남 관계자들은 핵실험 후 교류가 끊어지는 데 상당히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평양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외국 관광객도 많고 예전과 다름이 없었다"며 "북측 관계자들이 핵실험에 대해 많이 얘기하고 어느 정도 자신감과  자긍심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신 위원장은 이어 "10일 노동당 창건행사를 크게 하지 않고 17일  'ㅌ.ㄷ'(타도제국주의동맹) 결성 80주년 행사를 성대하게 준비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굿네이버스 이일하 회장도 11-14일 대동강제약 준공식 일정 협의를 위해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와 "북측은 절대 (남측과) 긴장관계를 만들지 않겠다는 입장이고 민간지원이 계속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또 7-10일 방북한 나눔인터내셔날 이윤상 대표는 핵실험 발표  당일(9일)  북측 관계자로부터 "민간단체 사업을 핵시험과 관계없이 계속 진행하겠다"는 말을 들었다며 직항로를 이용한 방북에 필요하다면 고려항공 전세기를 내주겠다는 제안까지  했다고 밝혔다.      

    hanarmdr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6/10/16 18:13 송고

     
NO       SUBJECT NAME DATE HIT
  [MBC 통일전망대] 12월 18일, 2006년 송년특집방송  나눔 06·12·30 9842
  [연합뉴스] <안보리결의>대북단체 "민간교류 계속 입장은 불변"  나눔 06·10·15 716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