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분류 2002년 | 2003년 | 2004년 | 2005년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VIEW ARTICLE
[문화일보] “北수해 실종·사망 1만명 국가 위기 상황으로 봐야”
 나눔  | 2006·08·28 23:43 | HIT : 7,342 | VOTE : 1,397 |
“北수해 실종·사망 1만명 국가 위기 상황으로 봐야”
  
(::北선 정확한 집계 안내놓고 내부결속만 강화::)
북한의 이번 수해가 심각하다는 소식에 국제 기구와 남한 민간단체들이 구호 지원을 가시화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별다른 움직임 없이 지켜보고 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이 휴가 중인 3일청사에 나와 간부회의를 주재했으나, 상황파악 정도였고 뚜렷하게 결정된 것은 없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 북 의도와 정부 입장 = 김영수 서강대(정치외교학과) 교수는3일 “남한과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으려면 수해집계를 내놓아야한다”며 “수해에도 불구, 긴장을 더 고조시키다가 막판까지 버티기 하려는 의도가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대한 적십자사의 수해복구 지원 제안을 거절했다.
그러나 국제구호단체인한국JTS의 긴급구호는 받아들였다.
남한 민간단체들의 지원의사에 거절하겠다는 뜻은 표명하지 않고 있다.
그렇다고 적극적으로수용하겠다는 의사도 없는 상태다.
한 대북 전문가는 “북한이주민들의 희생을 감수하며 내부단결을 유도할 것 같다.
90년대중반 대홍수 등으로 수백만명의 아사자가 나온 ‘고난의 행군’재판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
8·15 민족대축전을 통해 경색관계를 푸는 실마리를 만들까 기대했지만 북측이 수해로 축전을 취소해 기대를 접어야 했다.
또 북핵과 미사일발사 등 현안과 남측 수해 등이 겹쳐 있는 상황에서 먼저 대북지원을 거론하기가 껄끄럽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8월말까지는 남북간 별다른 일정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민간단체가 대신 대북 지원에 나서 달라는 입장인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 한 대북 소식통은 “현재로서는 그런대로참을 만한 정도”라면서 “구하기 힘든 쌀 대신 점차 옥수수로식량을 대체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그는 “내년 1, 2월 겨울철이 최대 고비가 될 듯하다.
이런 식으로 버티면 심각해질 수 있다”고도 했다.

◆ 북 수해규모 = 단체별로 피해 규모에 대한 수치도 다르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 벗들’은 지난 2일 소식지를 통해 “실종자와 사망자는 1만여명 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거의 국가 위기상태로 봐야한다”고피력했다.
그러나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측은 인명피해가 1만명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수해 복구를 위해 남측의200여개 사회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는 북한에 수해복구 장비와 물자를 지원키로 했다.
대북지원 단체인 나눔인터내셔날과 한민족복지재단도 필요한 지원을할 계획이다.

한국 JTS도 3~9일 사이 세 차례에 걸쳐 구호품을 보낸다.
시민사회단체, 종교단체, 통일연대, 민화협 등이 연대한 통일운동기구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를 발표할 계획이다.

김종태기자 strato1@munhwa.com

2006년 8월 3일(목) 오후 2:05 [문화일보]



     
NO       SUBJECT NAME DATE HIT
  [국민일보] 북한 어린이에 1억8000여만원어치 의료지원  나눔 06·08·28 7645
  [연합뉴스] 北수해 규모 '눈덩이'‥南지원 '잰걸음'  나눔 06·08·28 733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